“소액생계비 대출 규모 640억 원 더 늘린다”_차크리냐 카지노 스트리트 걸스_krvip

“소액생계비 대출 규모 640억 원 더 늘린다”_자유 시장 베타 도구_krvip

[앵커]

취약계층에게 최대 100만 원까지 긴급 대출해주는 소액생계비대출의 신청자가 몰리며 재원이 조기 소진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었는데요.

금융권이 추가 기부를 받아 규모를 늘리기로 했습니다.

손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금융위원회는 소액생계비 대출 출시 3주 만에 만 5천여 명이 대출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1인당 평균 대출금액은 61만 원 수준, 지금까지 96억여 원이 지원됐습니다.

금융위는 현재까지 신청 현황을 볼 때 이미 마련된 재원 천억 원이 연말이 되기 전 소진될 것으로 보인다며, 금융권의 추가 기부를 통해 640억 원을 더 공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소액생계비대출은 신용 점수가 낮고 소득이 적은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신청 당일 즉시 최대 백만 원까지 대출해줍니다.

대출 한도는 100만 원으로, 최초 50만 원을 빌려주고 이자를 6개월 이상 성실히 상환하면 추가 대출이 가능합니다.

이 가운데 기본 금액인 50만 원의 생계비를 빌리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50만 원을 초과해 대출받은 사람은 3천 8백여 명이었습니다.

50만 원을 초과해 받은 사람은 병원비 용도로 받은 경우가 많았고, 50만 원 이하는 대부분 생활비 목적이었습니다.

단순 대출에 그치지 않고 채무조정과 취업지원 등의 복합 상담도 만 5천 건 가까이 진행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당국은 내년에도 소액생계대출이 안정적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재원 확보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영상편집:한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