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승의 날 학교 안 가요” _마더보드 구성 요소 확장 슬롯_krvip

“스승의 날 학교 안 가요” _말에 베팅하는 방법_krvip

올해부터 서울지역 대부분 초ㆍ중ㆍ고교생들은 스승의 날인 5월15일에 학교에 등교하지 않아도 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지역 초ㆍ중ㆍ고교 교장협의회는 금년부터 스승의 날을 자율 휴업일로 결정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처럼 교장협의회가 스승의 날에 휴업하기로 한 것은 스승의 날만 되면 언론과 학부모단체가 앞다퉈 촌지수수 등 교육부조리 문제를 거론하는 등 오히려 교권이 떨어지고 교직사회의 신뢰가 추락하는 현상이 반복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졸업생들이 스승의 날에 옛 스승을 찾아볼 수 있도록 배려하겠다는 의미도 담고 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지난해 전국 각급 학교장에게 스승의 날을 자율휴업일로 정하기로 하는 내용의 공문을 보내고 협조를 구하는 한편 교육부 및 16개 시ㆍ도교육청 등 교육행정기관에도 이런 취지를 설명하고 적극 협조해줄 것을 요청한 바 있다. 서울시 교육청 관계자는 "초ㆍ중등교육법 시행령은 수업일수의 경우 매학년 220일 이상의 범위하에서 학교장이 정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기 때문에 대부분 학교들이 스승의 날에 휴무를 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