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그리드, 소비자권익에 도움돼야” _최고의 스포츠 베팅 그룹은 무엇입니까_krvip

“스마트그리드, 소비자권익에 도움돼야” _비행가가 내기를 걸다_krvip

정부와 한국전력이 추진 중인 차세대 지능형 전력망(스마트 그리드)의 도입이 소비자들에게 비용부담을 전가하거나 소비자들의 선택권을 제한해서는 안 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2일 서울 삼성동 한국전력 본사에서 열린 '제2차 스마트그리드 포럼'에서 주제발표에 나선 김자혜 소비자시민모임 사무총장은 스마트 그리드 도입이 산업 자체가 아니라 소비자 권익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추진돼야 한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김 사무총장은 아울러 "스마트 그리드 구축의 중심인 한전이 소비자에게 맞는 스마트 그리드의 모델을 정확하게 제공해줄 것"도 함께 주문했다. 역시 주제발표를 맡은 서울대 윤용태 교수(전기공학부)는 "해외 사례를 참고하되 한국 전력산업 구조와 규제방식을 고려한 시스템 설계가 중요하다"며 "실시간 요금을 바탕으로 정책과 기술, 소비자를 고려한 망 구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스마트 그리드는 기존 전력망에 정보기술(IT)을 결합시킨 것으로, 전력 소비자와 생산자의 양방향 정보교류와 실시간 요금제 등을 특징으로 하고 있다. 그러나 실시간으로 요금이 달라지는 특성과 분산형 전력공급, 판매가 손쉬워지는 특성이 있어 일각에서는 스마트 그리드의 도입이 요금인상과 전력산업 민영화로 귀결되는 게 아니냐는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실정으로, 이날도 이에 대한 참석자들의 문제제기가 나왔다. 한전 측은 "참석자들이 스마트 그리드로 인해 전력산업 구조개편 논의가 활성화되는 것을 지적하며 소모적 논쟁이 스마트 그리드 추진에 위해 요소가 될 수 있음에 우려를 표시했다"고 전했다. 김쌍수 한전 사장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포럼을 열어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소비자 교육 및 설문을 통해 한국 전력산업에 최적화된 스마트 그리드를 구축하기 위한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겠다"고 말했다.